default_top_notch

현대차, 안전사양 강화 모델 ‘엑시언트 프로’ 출시

기사승인 2019.01.30  11:02:34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방충돌방지보조 등 첨단 안전사양 기본 탑재
출시 6년 만에 차량 내‧외부 디자인 탈바꿈

엑시언트 프로 트랙터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의 플래그쉽 모델 엑시언트가 새로운 이름과 디자인, 강화된 안전사양으로 무장하고 다시 태어났다.

현대차는 웅장한 느낌의 디자인을 갖추고 기본 트림부터 안전사양을 대폭 강화한 엑시언트의 상품성 개선모델 ‘엑시언트 프로(XCIENT PRO)’를 30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엑시언트 프로는 2013년 첫 출시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엑시언트의 상품성 개선 모델로 △능동형 안전 시스템을 적용해 운전자를 보호하며(PROtect) △다양한 첨단 편의 사양을 적용해 진보한(PROgressive) △운송 사업가를 위한 전문적인(PROfessional) 트럭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엑시언트 프로 카고트럭

세부 사양을 살펴보면 엔진은 △최고출력 540마력, 최대토크 265kg‧m의 L엔진 △최대출력 430마력, 최대토크 210kg‧m의 H엔진 등 두 가지 라인업으로 이원화 됐다.

특히, 엔진 내 연소 개선 및 피스톤 마찰저감 등을 통해 연비 향상을 꾀했으며, △내장형 GPS를 이용한 언적길에서 최적기어 선택 △페달에서 발을 떼어도 서행 유지 △비포장도로 등 노면 저항이 큰 곳에서 운전자의 의지와 무관한 변속 방지 △미끄러운 노면에서의 탈출성 증대 등의 기능이 탑재된 ZF사의 3세대 자동변속기(Traxon)을 적용해 주행 성능을 최적화했다.

또한, 전면부 라디에이터 그릴에 정교한 그릴 단면과 그래픽 패턴을 적용해 현대적인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중앙부터 방패모양을 형상화해 강인하고 견고한 이미지를 완성했다.

고휘도 메탈릭 소재로 감싼 시동 버튼

실내는 클리스터와 센터페시아를 감가는 부분을 기존 메탈릭 소재에서 고휘도 메탈릭 소재로 변경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했으며, 버튼 배치를 최적화해 고객 편의성도 끌어올렸다.

나아가 현대차는 엑시언트 프로에 다양한 안전사양을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 경고(LDW) △차량 자세 제어(VDC)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이 카고와 트랙터 차량에 기본 적용되며, △전자식 브레이크 시스템(EBS)은 전 차종에 기본 적용된다.

상용차 전용 맵을 적용한 ‘8인치 터치 디스플레이 내비게이션(폰 커넥티비티 포함)’

이외에 △국내 완성차 최초로 상용차 전용 맵을 적용한 ‘8인치 터치 디스플레이 내비게이션(폰 커넥티비티 포함)’ △스마트폰 앱을 통해 원격으로 시동 및 공조 시스템 이용 가능한 ‘블루링크 트럭&버스’ △주행중 운전자의 운전 습관을 분석해 연비운전을 도와주는 ‘연비운전 가이드’ △휴대폰 무선충전 시스템 등 신규 편의사양을 통해 운전자가 편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대형트럭에 최적화 된 성능과 안전성을 갖춘 엑시언트 프로를 고객들에게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과 지속적인 상품성 개선을 통해 고객 만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엑시언트 프로의 판매가격은 1억 3,000만 원 ~ 2억 2,000만 원으로 책정됐다.

※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DB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이미지를 클릭하면 구글 플레이스토어로 이동합니다.

김영대 기자 kim.yd@cvinfo.com

<저작권자 © 상용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동영상뉴스더보기

1 2
item51
ad42

포토뉴스더보기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