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현대다이모스·파워텍 통합법인 ‘현대트랜시스’ 출범

기사승인 2019.01.03  11:53:24

공유
default_news_ad1

- 세계유일 승‧상용 변속기 풀 라인업 갖춰
오는 2022년까지 합산 매출액 12조원 목표

현대다이모스와 현대파워텍(이하 양사) 통합법인이 ‘현대트랜시스’라는 새로운 사명으로 공식 출범했다.

현대트랜시스에 따르면 양사는 지난해 11월 19일 합병안 공시, 11월 29일 임시 주주총회의 승인을 거친 뒤 올해 1월 2일 정식 주주총회를 통해 새로운 사명을 발표하고 통합법인으로서 첫발을 내딛었다.

새로운 사명인 ‘현대트랜시스(Hyundai Transys)’는 ‘변형하다 Transform)’, ‘초월하다(Transcend)’와 ‘구동시스템(Motor System)’을 결합한 합성어로 자동차 제조 시장의 판도를 바꾸는 혁신적이고 탁월한 기술력을 갖춘 기업이 되고자 하는 지향점을 담았다.

특히, 현대트랜시스의 제품이 개별 자동차 부품이 아니라 전동화로 앞서가는 파워트레인 시스템, 자율주행을 이끄는 시트 시스템으로 변화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나타낸다고 전했다.

양사 합병으로 현대트랜시스는 자동차의 자동변속기, 수동변속기, 듀얼클러치변속기(DCT), 무단변속기까지 승‧상용을 통틀어 변속기 전 라인업을 갖춘 세계 유일의 변속기 전문기업이자 최고급 시트를 생산하는 자동차 부품 시스템 기업으로 탈바꿈했다.

현대트랜시스는 글로벌 8개국 25개 거점을 기반으로 생산, 판매, 연구개발 등 각 부문을 유기적으로 통합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제품 경쟁력을 확보해 나아갈 예정이다.

또한 변속기 사업 분야의 통합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동시에 시트 사업 분야의 제품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모색하여 향후 미래 자동차 부품 시장을 주도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시대에 대한 기술적인 준비와 함께 현재 납품중인 주요 8개사에 대한 매출을 늘리면서, 신규 고객사 발굴에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트랜시스는 2018년 기준 약 7조원 수준의 양사 합산 매출액을 오는 2022년까지 12조원 규모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 이미지를 클릭하면 구글 플레이스토어로 이동합니다.

김영대 기자 kim.yd@cvinfo.com

<저작권자 © 상용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동영상뉴스더보기

1 2
item51
ad42

포토뉴스더보기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