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스카니아-지멘스, 독일서 ‘트럭 전기 고속도로’ 시험

기사승인 2019.05.14  11:54:24

공유
default_news_ad1

- 독일 최초 트럭용 전기 고속道 개통
정부 지원 아래 2022년까지 테스트

독일에 첫 번째 트럭 전용 전기 고속도로가 개통됐다.

미국 IT매체 ‘엔가젯(Engadget)’에 따르면 독일은 프랑크푸르트와 다름슈타트 사이 10km 구간에 트럭 전용 전기 고속도로를 오픈하고 본격적인 시험에 나섰다.

이 도로는 노면 위에 ‘팬터그래프’라고 불리는 전력 케이블을 설치하고, 이를 트럭과 연결하여 전력을 공급한다. 전력 케이블이 없는 구간에서는 디젤 또는 천연가스로 달리다가, 전력이 공급되면 전동으로 움직이는 하이브리드 방식이다. 앞서 스웨덴에서 도입한 바 있는 ‘e하이웨이(eHighway)’와 동일한 형태다.

독일 정부는 전기 고속도로 구축을 위해 상용차업체 스카니아와 전기전자기업 지멘스(Siemens)의 손을 잡았다. 스카니아는 전용 노선을 달릴 하이브리드 엔진 트럭을 개발하고, 지멘스는 전기 고속도로 구축을 맡았다.

양사는 독일 정부의 지원을 받아 2022년까지 실용성 검증에 나선다. 독일 정부는 이 기간 1,400만유로(약 185억원)의 비용을 지원하고, 테스트가 완료되면 프로젝트 확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지멘스는 이 도로를 지나는 전기트럭들이 약 10만km를 달릴 경우 2만 2,000달러(약 2,500만원)의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또 철도 건설이 어려운 지형에도 쉽게 설치할 수 있어 철도수송을 대체하는 효과도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지멘스 e하이웨이 구동 시연 영상. 팬터그래프와 트럭을 연결해 동력을 얻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최양해 기자 choi.yh@cvinfo.com

<저작권자 © 상용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3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동영상뉴스더보기

1 2
item51
ad42

포토뉴스더보기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