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현대차, 수소 합작법인 설립…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 노크

기사승인 2019.04.15  14:21:14

공유
default_news_ad1

- 스위스 ‘H2에너지’와 합작법인 설립 계약
2025년까지 대형 수소트럭 1,600대 공급

합작법인 설립 계약식에 참석한 롤프 후버(Rolf Huber) H2에너지 회장(왼쪽)과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부사장.

현대자동차가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에너지’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급증하는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차는 15일 양재동 사옥에서 H2에너지와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Hyundai Hydrogen Mobility)’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합작법인 설립에 참여하는 H2에너지는 수소 생산‧공급 솔루션 및 컨설팅을 제공하는 수소 에너지 전문기업으로 전국 수소 충전 네트워크 구축과 지속가능한 이동성 확보를 위한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양사는 합작법인을 필두로 스위스 지역에 대형 수소트럭을 리스 형태로 제공하는 등 다양한 수소 에너지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현대차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7년간 총 1,600대 규모의 수소트럭을 공급하게 된다.

아울러 현대차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공략하고, 향후 국내시장은 물론 미국 등 다른 국가로의 시장 확대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현재 유럽 주요 국가들은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해 구매 보조금 및 충전소 구축비용을 지원하는 정책을 펴고 있는데, 이 틈을 파고 드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조만간 현대차의 대형 수소트럭이 공급되는 스위스의 경우도 총중량 3.5톤 이상 화물차에 대해 도로세를 부과하고 있으나, 수소 또는 전기트럭의 경우 이를 면제해주고 있기도 하다.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부사장은 “합작법인 설립으로 대형 수소트럭이 유럽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하길 바란다.”며, “현대차는 수소트럭 상용화를 계기로 수소전기차 분야에서 기술 리더십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계약식에 참석한 롤프 후버(Rolf Huber) H2에너지 회장은 “수소 기술력 선도 기업인 현대차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게 돼 기쁘고,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 저변 확대에 참여할 수 있게 돼 자부심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현대차의 수소트럭이 잘 활용되도록 수소 생태계 조성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DB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최양해 기자 choi.yh@cvinfo.com

<저작권자 © 상용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동영상뉴스더보기

1 2
item51
ad42

포토뉴스더보기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