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신년기획① 국산·수입 대형트럭 7社, 2019 전략은?
최악의 판매부진 속 분위기 반전 모색
신제품·친환경 모델-­고객유대 강화에 올인

기사승인 2019.02.08  11:53:15

공유
default_news_ad1

 

국내외적으로 장기화된 경기불황 그늘 속에서 작년 상용차 관련 업계가 그야말로 역대 최악의 한 해를 보냈다. 트랙터와 중대형카고는 물론이고, 특히 덤프트럭을 중심으로 업체별 점유율이 큰 폭으로 뒤집어졌다. 침체기를 예상한 상용차 업체들의 다양한 판매전략에도 화물차 시장이 쉽게 동조해주지 않았다.

현대자동차와 타타대우상용차 등 국내 2사, 볼보트럭코리아, 다임러트럭코리아, 만트럭버스코리아, 스카니아코리아, CNH인더스트리얼코리아 등 수입 5사는 올해는 시장 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해 제품력 강화는 기본으로 하면서 고객과의 접점을 늘릴 수 있는 대고객 마케팅 활동을 전폭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올 한해 이들 업체가 실시할 전략과 전망을 들어봤다.

※ 브랜드 로고 이미지를 클릭하면 해당 브랜드 기사로 이동합니다. (이 페이지는 PC버전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

제품 경쟁력 강화에 주력, 신제품·첨단사양 중무장

 

최악의 판매 부진, 고객과 친환경으로 돌파구 마련

 

※ 이미지를 클릭하면 구글 플레이스토어로 이동합니다.

정하용 기자 jung.hy@cvinfo.com

<저작권자 © 상용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3

최신기사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동영상뉴스더보기

1 2
item51
ad42

포토뉴스더보기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