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국토부, 금년 저상버스 보급에 375억원 투입

기사승인 2019.02.07  09:28:53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국 17개 시‧도에 877대 보급…전년比 9.5%↑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2019년 저상버스 지자체별 보급 계획을 확정해 전국 17개 시‧도에 통보한다고 6일 밝혔다.

올해에는 전년(802대) 보다 9.5% 확대된 877대를 보급할 계획이며, 저상버스에 대한 국비 지원은 전년도 340억 원에서 10% 증가된 375.5억 원으로 확대한다.

저상버스와 일반(고상)버스 가격의 차액(약 9,000만원)을 보조금으로 지급하며, 국가와 지자체가 각각 50%(서울은 국가 40%, 서울시 60%)씩 나눠 보조한다.

금년부터는 저상버스 보급률 확대를 위해 전기‧수소버스 등 친환경 버스 공급정책과 연계지원도 강화한다.

전기·수소 저상버스를 구매 시 환경부의 친환경 보조금(1억원)과 저상버스 보조금(9,000만원)을 포함해 약 1억 9,000만원을 지원한다.

특히, 전기․수소버스 등 범정부 친환경 버스 공급정책에 맞추어 전기․수소 저상버스 수요(354대)를 우선 배정하였고, CNG․디젤 버스는 나머지 예산의 범위 내에서 지자체별 수요 및 집행력 등을 고려하여 배정하였다.

환경부 친환경 정책과 연계하여 전기․수소 등 친환경 버스를 저상버스로 보급하면, 저상버스 보급률이 ‘18년 기준 25%(추정치) 수준에서 ’22년에는 약 40%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국토교통부에서는 저상버스 보급을 확대하고 저상버스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기존 저상버스를 차령 도래, 고장 등에 따라 대·폐차 시 저상 버스로만 교체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저상버스가 운행되지 않는 농어촌버스, 마을버스에도 도입할 수 있는 중형크기 저상버스도 내년부터 공급을 추진한다.

또한, 저상버스 이용 활성화를 위해 휠체어 이용자가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버스시설 보완 방안, 안전한 승·하차를 위한 버스정류장 개선, 운전사 대상의 서비스교육 강화방안 등도 검토할 계획이다.

박정수 국토부 교통안전복지과 과장은 “앞으로 전기·수소버스 공급 확대 정책과 연계하여 저상버스 지원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며, 제도개선 등을 통해 저상버스 이용률을 제고하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 이미지를 클릭하면 구글 플레이스토어로 이동합니다.

김영대 기자 kim.yd@cvinfo.com

<저작권자 © 상용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동영상뉴스더보기

1 2
item51
ad42

포토뉴스더보기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