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미쉐린, 인도네시아 타이어 제조사 멀티스트라다 인수

기사승인 2019.01.24  14:34:11

공유
default_news_ad1

미쉐린이 ‘PT 멀티스트라다 아라 사라나 TBK(이하 멀티스트라다)’의 지분 80%를 인수한다고 24일 밝혔다.

멀티스트라다는 인도네시아에 본사를 둔 타이어 제조사다. 트럭·버스 타이어 25만본, 승용차 타이어 1,100백만 본 등 연 18만톤의 생산능력을 자랑한다. 2017년 매출은 2억 8,100만 달러(한화 약 3,170억원)를 기록한 바 있다.

미쉐린은 이번 인수합병으로 인도네시아 지역 입지 강화를 기대하고 있다. 즉시 이용 가능한 생산설비를 얻게 된 것도 장점이다. 멀티스트라다의 인도네시아 공장을 미쉐린 브랜드의 생산방식으로 전환함으로써 지역별 생산 분산과 유연한 수요 대응 효과를 기대해봄직하다.

아울러 미쉐린은 인도모빌 및 민간 투자자와 협력해 인도네시아 자동차 정비 기업 '펜타'의 지분 20%도 취득했다. 주요 시장 접근성이 좋은 인도네시아에 공격적인 투자를 함으로써 판매 촉진, 브랜드 이미지 제고 등 시장 확장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장 도미니크 세나르 ​​미쉐린그룹 대표이사는 “이번 멀티스트라다 인수는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인도네시아에서 사업을 확장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새로운 제조 시설을 만들지 않고도 경쟁력 있는 생산 능력을 즉시 확보할 수 있는 훌륭한 기회”라고 말했다.

※ 이미지를 클릭하면 구글 플레이스토어로 이동합니다.

최양해 기자 choi.yh@cvinfo.com

<저작권자 © 상용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동영상뉴스더보기

1 2
item51
ad42

포토뉴스더보기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